본문 바로가기

[속보]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

중앙일보 2018.03.14 16:39
연인 공천 의혹 등이 제기돼 당 지도부로부터 자진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4일 낮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륜 의혹 등에 대해 소명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연인 공천 의혹 등이 제기돼 당 지도부로부터 자진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14일 낮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륜 의혹 등에 대해 소명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했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예비후보에서 사퇴키로 했다. 박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 추문으로 빚어진 사태를 마무리하고 가고 싶다는 게 중앙당의 입장"이라며 "박 예비후보는 중앙당의 자진사퇴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었다. 불륜 및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이 제기된 박 전 청와대 대변인의 충남지사 선거 예비 후보 자격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최고위원회는 이날 박 후보를 불러 예비후보직에서 자진해서 물러날 것을 권유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