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편견없이 수사” 검찰에 당부…“다스는 나와 무관” 고수

중앙일보 2018.03.14 15:15
뇌물 등 20여개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조사 직전 검찰에 “편견 없이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에 대해선 “나와 무관하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기 직전 검찰 간부와 만나 "편견없이 수사해달라"고 당부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기 직전 검찰 간부와 만나 "편견없이 수사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사 전 "편견 없는 수사" 요청
다스 관련 혐의는 여전히 부인
휴식 시간 없이 오전 조사 마쳐

14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오전 9시 23분쯤 검찰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조사실 부근에서 수사 실무를 지휘하는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짧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해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검찰 측은 “법에 따라 공정히 수사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면담을 마치고 바로 뒤인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49분쯤부터 조사를 받았다. 오전에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다스 실소유주 및 비자금 등 의혹에 대해 먼저 직접 조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검찰 조사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식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간관계상 직업 등을 묻는 기초 질문들은 상당수 생략됐다. 
검찰 청사로 들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청사로 들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이 전 대통령은 “다스 경영에 개입한 바 없고 나의 소유가 아니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는 자신과 무관하다"던 기존 입장을 바꾸지 않은 것이다.
 
이 대통령 조사실에는 영상녹화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어, 한동훈 3차장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보며 조사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변호인 4명도 수기로 조사 내용을 기록해가며 입회하고 있다. 오전에는 강훈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옆자리에 앉아 변호를 도왔다.
 
1시 10분쯤 조사를 마친 이 전 대통령은 인근에서 배달시킨 설렁탕 한 그릇을 점심으로 먹고 오후 2시부터 다시 조사에 응하고 있다. 검찰은 오후 신 부장검사가 다스 관련 조사를 마치면 이후 송경호 특수2부 부장검사를 투입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