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승조 “도둑질 했는지가 중요…박수현 의혹 해소해야”

중앙일보 2018.03.14 13:01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이 14일 자신이 당내 경선 경쟁자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설 제기 배후라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 오종택 기자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 오종택 기자

 
양 의원은 이날 충남도청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저를 지지하는 사람이 (불륜) 내용을 발설했다고 해서 공작으로 몰고 가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변인의 불륜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원 오영환씨에 대해 “지난해 10월 제가 도지사 후보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힐 당시 페이스북에 지지 의사를 표한 것으로만 알고 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양 의원은 그러면서 “도둑질을 했는지 안 했는지가 중요하지, 도둑질을 신고한 사람이 문제인가”라며 “(박 전 대변인이) 도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지나온 여정을 분명히 알기 위해서라도 의혹을 깨끗이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전 대변인이 자진사퇴 권고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에게 도움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저 같으면 그런 문제는 비밀리에 찾아와서 말하지 그렇게 공개적으로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충남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나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충남의 맏형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