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참모들에 검찰 출두 전 마지막으로 한 말

중앙일보 2018.03.14 10:07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4일 검찰에 출두하기에 앞서 측근 및 참모들에게 “내가 잘할 테니 용기를 잃지 말고 잘 대처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검찰 출석에 앞서 논현동 사저에서 측근 및 참모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연합뉴스를 통해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이번 검찰 조사와 관련, “담담하게 하고 오겠다”고 말한 데 이어 “다들 고생한다”고 인사했다고 이날 사저를 찾은 한 인사가 소개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두해 포토라인에 서서 준비한 원고를 읽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다. [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두해 포토라인에 서서 준비한 원고를 읽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다. [연합뉴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자택을 나서기 직전 자유한국당 김영우ㆍ권성동 의원과 이동관ㆍ김효재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자택을 찾아온 측근들과 면담한 뒤 차량을 타고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김영우 의원이 가장 먼저 이 전 대통령 사저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문재인 정권은 이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서 쉼없이 달려왔다”며 “문재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또는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은 정치적인 비극이 더는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차에서 잠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차에서 잠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 사저에는 김 의원 이외에도 주호영ㆍ권성동 의원 등 일부 현역 의원과 친이계의 좌장으로 불렸던 이재오 전 의원, 안경률ㆍ최병국 전 의원 등도 모습을 드러냈다. 또 류우익ㆍ임태희ㆍ정정길ㆍ하금열 전 비서실장과 김두우ㆍ김효재ㆍ이동관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참모진도 이 전 대통령 사저에 모였다. 검찰청까지 가는 길에는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우 의원이 동행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헤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헌정 사상 다섯 번 째 전직 대통령이 된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헤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헌정 사상 다섯 번 째 전직 대통령이 된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