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추미애 “MB 범죄 혐의 기네스북 오를 정도…전두환 연상돼”

중앙일보 2018.03.14 09:59
20180314/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4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렸다.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80314/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4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렸다.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과 관련해 “각종 협의를 부인하고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며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불법과 잘못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 비리 범죄 혐의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그간 박근혜 정부 탄생을 위해 불법을 저질러 법망을 피해 왔을 수 있지만, 이제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항변을 듣자니 기시감이 든다”며 “전두환씨가 내수 중에 돈은 29만원뿐이라고 한 것을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뇌물수수와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다. 이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 어렵고 한반도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