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범경기 타율 0.440' 최지만, 개막 엔트리 합류할 수 있을까

중앙일보 2018.03.14 09:11
Milwaukee Brewers Ji-Man Choi follows through on a base hit against the Arizona Diamondbacks during the second inning of a spring training baseball game Thursday, March 8, 2018, in Phoenix. (AP Photo/Matt York)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Milwaukee Brewers Ji-Man Choi follows through on a base hit against the Arizona Diamondbacks during the second inning of a spring training baseball game Thursday, March 8, 2018, in Phoenix. (AP Photo/Matt York)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메이저리그 재진입에 도전하는 최지만(27·밀워키 브루어스)이 연일 장타를 쏟아내고 있다. 
 
최지만은 14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메리베일 베이스볼 파크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9번 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1득점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최지만의 시범경기 타율은 0.435에서 0.440(25타수 11안타)으로 뛰어올랐다. 또 전날 LA 다저스전에서 시범경기 2호 홈런(만루포)을 터뜨린데 이어 이날 3호 2루타로 2경기 연속 장타를 뽑아냈다. 경기는 밀워키의 4-3 승리로 끝났다.
 
최지만은 3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텍사스 좌완 콜 해멀스에게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1-2로 추격하는 5회 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최지만은 바뀐 투수 우완 닉 가드와인을 상대로 초구에 중월 2루타를 쳤다. 다음 타자 로렌조 케인도 중월 2루타 때 홈을 밟아 득점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6회 초 수비 때 교체됐다.
 
최지만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밀워키 브루어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 좌익수도 가능하지만 주 포지션은 1루다. 
 
시범경기에서 눈도장을 찍어야 1루수 백업으로 개막 로스터에 합류할 수 있다. 지난해 밀워키 1루는 에릭 테임즈와 백업 헤수스 아길라가 지켰다. 올해는 최지만과 외야수 라이언 브론까지 1루 경쟁에 합류했다. 테임즈는 시범경기 타율 0.167(30타수 5안타)로 부진에 빠져 있다. 브론의 시범경기 타율은 0.308, 아길라는 0.303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