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LIVE]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중앙일보 2018.03.14 09:02
뇌물수수 등 의혹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14분 논현동 자택에서 차량을 타고 출발해 8분 만인 이날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 600여명의 내외신 취재기자들 앞에서 검찰 조사에 임하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먼저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무엇보다도 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를 믿고 지지해준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말을 아껴야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다만 바라는데,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며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다는 말씀드린다”는 말을 남기고 건물로 입장했다. 질문은 일절 받지 않았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은 지검 10층 1010호 특수1부장실에서 수사 실무 지휘자인 한동훈(45ㆍ사법연수원 27기) 3차장검사와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나서 같은 층 1001호실에 마련된 특별조사실로 이동해 본격적인 조사를 받게 된다.
 
조사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 수사를 맡은 송경호(48ㆍ29기) 특수2부장, 다스 의혹 수사를 맡은 신봉수(48ㆍ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번갈아가며 진행한다. 특수2부 이복현(46ㆍ32기) 부부장검사도 조사에 참여한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의혹에 걸쳐 20여개 안팎에 달하고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가 작년 박근혜 전 대통령 때보다 많은 120여 페이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조사는 15일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