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고용 쇼크'...2월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 턱걸이

중앙일보 2018.03.14 08:50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을 간신히 넘는 데 그쳤다. 8년 1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이다. 1년 전보다 10만4000명 늘었다. 는 2010년 1월(-1만명)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하다가 올 1월 33만4000명으로 넉 달 만에 다시 30만 명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한 달 만에 10만 명대로 주저앉았다.
 
도매 및 소매업(-9만2000명), 교육서비스업(-5만4000명) 등에서 감소 폭이 컸다. 도매 및 소매업 감소 규모는 2016년 5월(9만4000명 감소) 이후 최대 수준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2만2000명이 줄어 9개월째 감소를 이어나갔다.
 
제조업 취업자는 증가를 이어갔지만, 그 규모는 큰 폭으로 줄었다. 1년 전보다 1만4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달(10만6000명)보다 증가 폭이 크게 둔화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4만2000명 줄어 6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고용률은 59.2%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p(포인트) 상승한 65.8%였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6000명 감소한 126만 5000명이다.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4.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2.5%포인트 떨어진 9.8%였다.
 
청년층 실업률은 2013년 2월(9%) 이후 동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올해 국가직 9급 공무원 시험 접수 기간이 2월 말로 변경되면서 이달 지표에는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8%로 1년 전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기자 정보
하남현 하남현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