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간·담낭·췌장 초음파 다음달 부터 건보 적용

중앙일보 2018.03.14 07:36
지방간의 초음파 사진

지방간의 초음파 사진

간이나 담낭·담도, 비장, 췌장의 이상을 확인하는 ‘상복부 초음파’의 보험 적용 범위가 다음 달부터 전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후속 조치로 내달 1일부터 상복부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 범위를 전면 확대하는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상복부 초음파 검사는 그동안 4대 중증질환(암, 심장, 뇌혈관, 희귀난치) 의심자 및 확진자 등에 한해 제한적으로 보험적용이 됐다. 이번 급여화 확대로 B형·C형 간염, 담낭질환 등 상복부 질환자 307만여명의 의료비 부담이 평균 6만~16만원에서 2만~6만원 수준으로 크게 완화된다.
 
일반초음파는 의사의 판단하에 상복부 질환자 또는 의심 증상이 발생해 검사가 필요한 경우 보험이 적용되고, 정밀초음파는 만성간염, 간경변증 등 중증질환자에 대해 보험이 적용된다.  
 
검사 이후 새로운 증상이 있거나, 증상 변화가 없더라도 경과관찰이 필요한 간경변증, 만 40세 이상 만성 B형 및 만성 C형 간염 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추가 검사도 보험이 적용된다.
 
그 외 단순한 이상 확인이나 처치 시술에 보조되는 단순 초음파는 사회적 요구도가 낮고 의학적 필요성 판단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본인 부담률 80%를 적용한다.  
 
정부는 상복부 초음파 검사와 판독에서 전문성이 고도로 요구되는 점을 고려해의사가 직접 하는 경우에만 수가를 산정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정부는 상복부 초음파 보험 적용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초음파 검사에 대해 보험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하복부 초음파에 보험을 확대 적용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