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마이크로소프트 내부 성차별·성추행… 6년간 238건 소송

중앙일보 2018.03.13 22:39
마이크로소프트.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로이터=연합뉴스]

 
세계적인 IT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성차별과 성추행과 관련해 지난 6년간 238건의 소송이 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법원 문서를 인용, “2010년부터 2016년까지 MS 내부에서 발생한 성차별 혹은 성희롱과 관련한 고소 건수가 238건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5년 MS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원고 측이 언급한 수치로, 이들은 MS가 여성의 임금인상이나 승진을 방해하는 시스템을 적용해왔다고 주장해왔다.
 
원고 측 변호인들은 이 소송을 ‘피해 여성 8000여 명을 포함한 집단 소송’으로 진행하고자 추진 중이다.
 
로이터는 “이 기간 법원에 접수된 사례 중 성희롱 혐의를 포함하는 수백 건의 사례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MS에서 성차별과 관련한 소송은 118건으로, 회사에 의한 것으로 여겨지는 사건은 1건이다.
 
원고 측은 MS의 인력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도 법원에 제출했지만, 외부에 공표되지는 않았다. 다만 변호인들은 “법원에 제출된 서류 중 상당수가 충격적인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MS 조사팀의 대응은 미적지근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MS는 “원고 측에서 그러한 관행을 입증할 수 없다”며 “직원들의 다양성과 포용을 촉진하기 위해 해마다 55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