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대, ‘성추행 의혹’ 김태훈 교수 조사…“곧 징계 수위 결정”

중앙일보 2018.03.13 21:11
김태훈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 [뉴스1]

김태훈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 [뉴스1]

 
세종대는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태훈 영화예술학과 교수를 13일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승억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세종대 성폭력조사위원회는 이날 회의에 김 교수를 불러 소명을 들었다.
 
조사위원회는 늦어도 다음 주까지 김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세종대 관계자는 “조사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1990년대 말 세종대 영화예술학과에 입학했다는 A씨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 페이지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에 글을 올려 “20여 년 전 김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이후에도 김 교수가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대학원에 다녔던 B씨가 3년 전 김 교수가 차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추가 폭로하며 “인간적으로 존경했던 선생이었고, 논문 심사 때문에 당시에는 문제 제기를 못 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교수는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고 하신 여성분에 대하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다만 김 교수는 “A씨와는 사귀는 사이였으며 B씨와는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다고 착각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후 김 교수는 교수직에서 사퇴하고 연극계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아직 김 교수의 사직서는 제출되지 않았다.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학생들은 이날 캠퍼스에서 김 교수의 징계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