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 "MB, '피해자 코스프레'로 여론 호도하지 말라"

중앙일보 2018.03.13 16:16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박혜련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이 내일 피의자로서 검찰에 소환된다"며 "혐의가 20여 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 비리 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런데도 여전히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해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지금까지 보인 태도로는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공산이 크다"며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사법처리되는 사태를 앞두고 부끄럽고 황망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며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라며, 추가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