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 1위 삼성전자”…가장 필요한 것은 ‘이것’

중앙일보 2018.03.13 09:10
[사진 사람인 제공]

[사진 사람인 제공]

대기업들이 올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 잇따라 나서는 가운데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09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삼성전자를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31.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2위는 한국전력공사(20.4%). 3위는 현대자동차(19.1%)는 지난해보다 한 계단 내려왔다. 다음으로 ▶LG전자(14.6%) ▶포스코(13.6%) ▶한국가스공사(11.6%) ▶기아자동차(11.3%) ▶SK이노베이션(11.1%) ▶SK하이닉스(10.7%) ▶CJ제일제당(10.3%)가 10위 안에 들었다.  
 
지난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실적이 크게 부진했던 현대차는 1년 전 조사 때보다 한 계단 하락했으며, 글로벌 반도체 수퍼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린 SK하이닉스는 10위 내에 진입했다.

 
이들 기업에 들어가고 싶은 이유로는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62.4%,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높은 연봉’(55.1%), ‘회사비전’(33.3%),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가능’(31%), ‘대외평판 등 기업 이미지’(23.6%), ‘업계 기술력 및 전문성 보장’(21.1%), ‘정년보장 등 안정성’(20%) 등의 순이었다.  
 
대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학력’(21.2%)이 1위로 조사됐다. 지난해에 이어 동일한 결과였다. 다음으로 ‘인턴 등 실무경험’(20.8%), ‘인재상 부합’(17.6%)이 뒤를 이었으며, 이외에도 ‘출신학교’(9%),‘‘인맥’(8.7%), ‘외국어 능력’(7.3%), ‘전공’(6.8%) 등이 있었다.  
 
앞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94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입사 지원을 계획하고 있는 그룹으로는 CJ를 꼽은 응답자가 43.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삼성 25.7%, SK 25.7%, LG 25.2%, 신세계 23.2% 등의 순이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