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원·교사 부부, 아들에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8.03.13 05:47
한 부부가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한 부부가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아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한 부부가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오전 5시 13분쯤 대구 수성구 매호동의 아파트 화단에서 A씨(50)와 아내 B씨(48)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남편은 A씨는 은행원이고 아내는 초등학교 교사였다.  
 
이날 경찰 119구급대는 “화단에 사람이 누워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현장에 도착해보니 이들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A씨 부부가 발견된 아파트는 주거지에서 400여m 떨어진 곳으로 확인됐다. 부부는 다른 아파트에 살고 있었다.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보니 A씨 부부는 이날 새벽 4시쯤 엘리베이터를 타고 15층에서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아들 형제에게 남긴 “미안하다, 사랑한다”  “빚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오후 4시 30분쯤 뇌수막염으로 쓰러져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다음날 새벽 3시쯤 퇴원한 뒤 2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부부가 자신의 집에서 이동해 이 아파트에 온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건강이 좋지 않았고 채무가 많아 힘들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부가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