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 수술 후 두 달 만의 평창행...'금빛 감동' 더한 인간 승리

중앙일보 2018.03.13 05:00
비비안 멘텔-스피. 정선=김지한 기자

비비안 멘텔-스피. 정선=김지한 기자

 암 수술을 받은 지 두 달. 운동을 제대로 한 건 3주. 그러나 전 세계 최고의 장애인스포츠 이벤트에 나서려는 의지는 꺾이지 않았다. 네덜란드 장애인 스노보더 비비안 멘텔-스피(46). 그가 느낀 행복감은 누구도 느끼지 못할 만큼 달랐고, 값졌다.
 
멘텔-스피는 12일 강원도 정선의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스노보드 크로스 LL2(하지 장애) 결승에서 팀 동료 리사 분쇼텐을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2014년 소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딴 멘텔-스피는 결승선을 통과한 뒤, 두 팔을 벌리고 환하게 웃어보였다. 소치 대회 때는 스노보드가 시범 종목이어서 멘텔-스피는 공식적으론 초대 이 종목 챔피언이 됐다.
 
12일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스노보드 크로스에서 경기를 펼치는 멘텔-스피. [로이터=연합뉴스]

12일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스노보드 크로스에서 경기를 펼치는 멘텔-스피. [로이터=연합뉴스]

멘텔-스피는 평창에 오는 과정 자체가 파란만장했다. 그는 1990년대 중반 스노보드 월드컵에도 출전한 적이 있던 스노보드 전문 선수였다. 그러나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꿈이 좌절됐다. 정강이뼈에 악성 종양이 발견됐고, 수술로 이를 떼어냈다가 재발하는 바람에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다. 그나마 피나는 노력 끝에 그는 12년 뒤인 2014년 소치 겨울패럴림픽 시범 종목으로 올라섰던 스노보드 크로스에 출전했다. 그리고 금메달을 땄다. 멘텔-스피에겐 뜻깊은 금메달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암이 재발했단 소식을 딛고 큰 충격을 받았다. 암세포가 퍼진 부위도 많았다. 목·식도·늑골까지 퍼졌다. 패럴림픽을 두 달 앞둔 지난 1월엔 목에 있는 종양을 떼어내는 수술도 받았다. 수술을 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것조차 모험이었지만 멘텔-스피는 이겨냈다.  
 
12일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스노보드 크로스 여자 LL2 부문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뒤 경쟁자였던 리사 분쇼텐과 안은 멘텔-스피. [EPA=연합뉴스]

12일 정선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스노보드 크로스 여자 LL2 부문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뒤 경쟁자였던 리사 분쇼텐과 안은 멘텔-스피. [EPA=연합뉴스]

경기 후 멘텔-스피는 "지난 여름부터 암 투병을 했고, 목에 상처도 있다. 내 목엔 티타늄이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목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의 치료는 받지 않은 상태다. 그는 "패럴림픽 하기 3주 전부터가 돼서야 겨우 운동을 했다"고 말했다. 짧은 기간에도 그는 초인적인 힘으로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했다.
 
멘텔-스피가 평창 패럴림픽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메시지는 무엇이었을까. 그는 "항상 인생을 살 수 있을 때까지 거침없이 살아가시라. 비록 장애가 있을지라도 여기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나 자신이 갖고 있는) 가능성에 초점에 맞춰 삶을 살아가시라"고 당부했다. 그는 16일 뱅크드 슬라롬(기문이 있는 코스에서 경주) 부문에서 평창 패럴림픽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정선=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