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희롱 논란’ 시인 황지우, 강의 일단 배제…대학측 “진상조사 차원”

중앙일보 2018.03.12 19:35
시인 황지우. [중앙포토]

시인 황지우. [중앙포토]

제자들에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시인 황지우씨가 현재 극작과 교수로 재직 중인 한국예술종합학교 강의에서 배제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은 이날 황 교수 등의 성희롱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열고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예종은 이번 학기 예정된 황 교수의 수업에 대체 강사를 투입하기로 했다.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한예종은 이번 조치는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교수와 함께 영화 ‘왕의 남자’ 원작자인 김태웅 교수도 수업에서 배제됐다.
 
앞서 2016년 한예종 연극원 학생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트위터 계정에는 이들의 성희롱 언행 등에 대한 폭로 글이 올라왔다.
 
이들은 강의 중 여성 신체에 대한 음담이나 여학생 외모를 평가하는 언행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두 해전의 일이지만, 최근 ‘미투’(#me_too) 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면서 이 글들이 다시 문제가 됨에 따라 학교 측도 재조사에 착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