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고난의 시절

중앙일보 2018.03.12 09:25
봄이 오는 길목은 고난의 시절,
희망의 봄이 오히려 고통으로 다가온다.
희망이 고난이요 고난이 곧 희망이다.
산짐승도 새들도 이 시절이 보릿고개,
먹이를 찾아 산과 들 마을을 헤맨다.
마지막 남은 산수유 한 톨,
직박구리 날갯짓에 봄바람 분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