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화점 ‘반값’이라던 홈쇼핑, 알고 보니 ‘가짜’ 영수증

중앙일보 2018.03.12 08:05
[사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앙포토]

[사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앙포토]

“백화점에서 지금 거의 60만원에 판매되는 제품을 지금은 30만 원대로 사실 수 있는 겁니다”

 
홈쇼핑 방송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멘트다. 그 근거로 보여주던 홈쇼핑 판매 가격보다 훨씬 높은 가격이 적힌 백화점 영수증이 ‘가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홈쇼핑업계에 따르면 광고심의소위원회는 실제 물건을 산 뒤에 받은 영수증이 아니라 백화점이 임의로 발행한 영수증을 보여주며 가격이 싸다고 강조한 CJ오쇼핑‧GS샵‧롯데홈쇼핑 등 3개 업체에 대한 ‘과징금 부과’를 전체회의에 건의했다.  
 
과징금 부과는 방송법상 최고 수준의 징계다. 이달 중 열릴 전체회의는 이들 홈쇼핑업체에 5000만원 이하의 과징금 처벌을 내릴 수 있다.  
 
[사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들 업체는 ‘CUCKOO 밥솥’ 프로그램을 방송하면서 허위 영수증을 패널에 보여주며 “백화점 대비 한 20만원, 여러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요” 등의 표현으로 판매상이 싸다고 계속 강조했다.  
 
또 “백화점 나가보면…엄청나게 폭발적으로 인기를 받고 있죠” 등 명확한 근거 없이 백화점에서 이들 제품의 판매실적이 높은 것으로 언급했다.  
 
광고심의소위원회 관계자는 “제조사가 임의로 발행한 허위 영수증을 방송 중 노출하는 것을 관행이라고 여겨 지금까지 방송한 것은 판매실적을 높이기 위해 시청자를 기만한 것으로 피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