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미투 예언’ 김어준에 “평생 팟캐스트나 하라”

중앙일보 2018.03.12 07:10
자유한국당은 ‘미투 공장 예언’에 대해 언급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 대해 “국민의 공중파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김어준이 민주당 성추문 물타기의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나섰다”며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 허성우 수석부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허성우 수석부대변인 [사진 연합뉴스]

허성우 한국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문당의 추문이 성추행, 성폭행에 이어 성스캔들까지 끝이 없는 가운데 이제 민병두 의원의 사퇴까지 만류하는 성추행 은폐당으로까지막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공중파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김어준이 민주당 성추문 물타기의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나섰다”며 “김어준의 파렴치한 언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김어준의 행태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송국은 좌파 전위대를 자처하며 막말을 일삼는 사람을 시청자는 안중에도 없이 정권 눈치만 보며 출연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김어준에게 사과 따위는 요구하지 않겠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음침한 스튜디오 한 구석에서 평생 팟캐스트나 하라”고 말했다.
 
앞서 김어준은 지난달 24일 방송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운동이 진보 지지자들을 분열시키는 공작에 이용될 것”이라는 예언을 했다. 이후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폭로가 나오면서 김씨가 이런 사실을 미리 알고 그런 말을 한 것인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9일 방송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김어준 씨가 '미투 공작'에 대해 설명 중이다.

9일 방송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김어준 씨가 '미투 공작'에 대해 설명 중이다.

김씨는 9일 공개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자신의 ‘미투 공작 예언’에 대해 다시 언급했다. 그는 “안희정에 이어 봉도사까지…”라고 말을 뗀 후 “이명박 각하가 (사람들의 시야에서) 막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최근의 사건(미투)들과 관련해서 몇 가지는 말해둬야겠다. 제가 공작을 경고했잖아요. 그 이유는 일단 미투를 공작으로 이용하고 싶은 자들이 분명히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