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휠체어 컬링 ‘오성 어벤저스’ 승리 이끈 ‘안경 선배’의 한마디

중앙일보 2018.03.11 18:39
김은정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왼쪽)과 휠체어 컬링 대표팀(오른쪽) [연합뉴스, 뉴스1]

김은정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왼쪽)과 휠체어 컬링 대표팀(오른쪽) [연합뉴스, 뉴스1]

“김은정 선수의 조언이 맞네요”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지난 10일 열린 러시아와의 예선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6-5로 승리를 거둔 가운데, 서순석 주장이 김은정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평창 패럴림픽 컬링 경기가 시작된 이 날 미국과 러시아를 연달아 이겼다.  
 
이날 서 선수는 러시아와의 경기를 마친 뒤 "러시아전에서 얼음의 양쪽이 조금 다르더라. 한쪽은 (스톤이) 잘 나가는데 다른 쪽은 상대적으로 잘 안 나갔다"며 "어제 김은정 선수가 얘기한 부분을 느꼈다"고 밝혔다.  
 
서 선수와 김 선수는 전날 평창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점화자로 만났다.  
 
성화 점화 전 대기실에서 만난 두 사람은 경기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는데, 김 선수가 많은 조언을 해주었다고 한다.  
 
결국 김 선수의 조언이 휠체어 컬링 대표팀의 승리를 이끄는 데 한몫을 한 셈이다.  
 
한편 예선 경기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한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11일 슬로바키아와의 예선 3차전에서 7-5로 승리하며 3전 전승을 이어갔다. 
 
서 선수는 러시아와의 승리 후 "난적으로 꼽았던 러시아를 제압했고, 앞으로 며칠간 오늘보다는 약한 팀을 상대하게 됐지만, 마음을 놓을 순 없다"면서도 "일단 초반 7경기에서 목표로 한 6승 1패를 달성할 가능성은 커졌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