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서울시장 출마선언 "'아침이 설레는 서울' 만들겠다"

중앙일보 2018.03.11 13:5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1일 "'아침이 설레는 서울'을 만들기 위한 도전을 시작한다"며 서울 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우 의원은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이 변화해야 대한민국이 변화하는 것이고, 서울시민의 삶이 바뀌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박원순 시장은 도시정책의 새로운 발상을 실천하는 아이콘이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주거·교통·일자리 등 근본문제를 해결하지는 못해 서울은 활력을 잃어가고 있고, 시민은 지쳐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시민의 55%가 전월세·집값 폭등 불안에 시달리고 있고, 아이를 제대로 맡길 곳이 부족하다"며 "붐비는 아침 출근길에 시도 때도 없는 황사와 미세먼지에 서울은 우울하다. 강남과 비강남의 격차는 더 벌어져 위화감이 커졌다"고 꼬집었다.
 
우 의원은 "기존의 방식과 인물로는 변화할 수 없으며, 담대한 발상과 강력한 추진력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3대 시정목표를 소개했다.
 
그는 "'균형발전 서울'을 만들겠다"면서 "서울의 모든 영역에서 강남 3구와 다른 지역 간 차이가 너무 많이 벌어졌는데, 제가 시장이 되면 지난 7년간 벌어진 강남·북 격차를 해소하고 균형발전의 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는 "생활적폐 청산하는 공정 서울"을 제시하며 "시민 불편과 고통을 야기하는 모든 문제를 '생활적폐'로 규정하겠다'며 "택시 승차거부, 아동학대, 부동산 담합을 고쳐내고 프랜차이즈 갑질과 공공부문 채용 비리를 바로잡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칠드런 퍼스트 서울(맘편한아이먼저 서울)"에 대해서는 "보육만큼은 서울시가 반드시 책임지겠다. 주거·교통·문화·교육 등 전 영역에서 맘(mom)편한 서울을 구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