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수현 기자회견 앞서 페북에 남긴글 "아파도 너무 아프다 이제 그만합시다"

중앙일보 2018.03.11 11:14
[사진 박수현 페이스북]

[사진 박수현 페이스북]

6·13 충남지사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수현 예비후보가 11일 내연녀 공천 의혹 해명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고통스러운 개인사도 선거라는 공간에서는 참 아픈 정치가 된다"며 "그동안 세 번의 선거에서 아플 만큼 아팠습니다. 네 번째 맞는 이번 화살은 아파도 너무 아픕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그만합시다. '마이 묵었다아입니꺼?'"라며 영화 속 명대사를 인용했다.  
 
이어 "저를 아프게 하는 그대도 아프다는 것을 저는 잘 압니다. 그대도 제가 아프다는 것을 잘 압니다. 저로 인해 걱정을 끼쳐 죄송합니다. 사랑의 마음으로 감싸기를 제안합니다. 우리는 아픔의 동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