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의현, 겨울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15km 銅...한국 첫 메달

중앙일보 2018.03.11 11:03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가운데)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가운데)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한국 장애인 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38·창성건설)이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에서 동메달을 땄다. 한국 겨울 패럴림픽 사상 3번째 메달이었다.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대회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 부문에서 42분28초9를 기록해 동메달을 땄다. 막심 야로프이(우크라이나)가 41분37초0으로 금메달을 땄고, 다니엘 크노센(미국)이 42분20초7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야로프이, 크노센에 이어 세 번째로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한 신의현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번째 메달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겨울 패럴림픽에서 역대 두 차례 메달을 땄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알파인 스키 좌식 부문의 한상민이 처음 은메달을 땄고,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휠체어컬링대표팀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목표로 내건 한국은 신의현을 통해 역대 세 번째 메달을 얻는데 성공했다.   
 
전체 29명 중 28번째로 출발한 신의현은 5위권으로 시작해 메달권에 들 발판을 마련했다. 3.8km 지점까지 5위였던 신의현은 5.9km 지점에서 4위로 올라서면서 메달권과 차이를 좁혀갔다. 이후 막판에 폭발적인 스퍼트를 과시했다. 12km 지점에서 크노센, 쳉 펑과 차이를 1.5~3.4초 차 내로 좁힌 신의현은 13km 지점에서 쳉 펑을 뒤집는데 성공했다. 이후 페이스를 끝까지 지킨 신의현은 메달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충남 공주 출신인 신의현은 대학 졸업을 앞둔 2006년 2월 교통사고로 무릎 아래를 절단하는 아픔을 겪었다. 그러나 2009년 우연한 기회에 시작한 휠체어농구로 운동에 꿈을 싣기 시작했고, 장애인 아이스하키와 휠체어 사이클 등에 도전한 뒤, 2015년 8월부터 본격적으로 스키를 타기 시작했다. 월드컵 등 각종 국제 대회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는 신의현은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에서 그토록 바랐던 메달을 따는데 성공했다. 그는 이번 대회 바이애슬론 12.5km, 15km 등에서도 추가 메달에 도전한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북한 마유철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북한 마유철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한편 겨울패럴림픽에 사상 처음 참가한 북한은 마유철(28)과 김정현(18)이 나란히 출전했다. 마유철이 26위, 김정현이 27위로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12월 처음 스키를 접한 뒤에 석 달 만에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에 출전해 의미있는 레이스를 펼쳤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