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TV, 문 대통령 사진을 엽기살인 용의자로 방송

중앙일보 2018.03.11 09:44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터키의 한 텔레비전 채널이 엽기적인 살인사건을 다루며 용의자 사진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을 사용해 한국 교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이 방송은 한국대사관에 사과 답신을 보냈을 뿐 공개적인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터키 유명 오락채널 쇼TV 뉴스 프로그램 '아나 하베르'('주요 뉴스'라는 뜻)는 쿠웨이트에서 벌어진 필리핀 국적 가사도우미 살해 사건을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살인 용의자의 모습처럼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쿠웨이트 억만장자 부부가 자신들이 고용한 필리핀 국적 가사도우미(29)를 살해한 뒤 1년 넘게 냉동고에 유기한 의혹으로 인터폴의 수배를 받아 붙잡힌 사건이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오락 채널 TV쇼는 이 리포트를 시작하는 앵커 화면에서부터 문 대통령과 피살자 사진을 나란히 편집해 보여주며, 문 대통령 얼굴을 살인 용의자처럼 제시했다. 
 
특히 '쿠웨이트 억만장자 부부'를 언급할 때마다 문 대통령이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딸 이방카 보좌관과 만나는 사진을 썼다.  
  
약 1분 40초짜리 리포트에서 문 대통령 모습은 용의자 '쿠웨이트 억만장자'로 여덟차례나 등장한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쇼TV는 터키 5대 미디어그룹에 꼽히는 지네르미디어그룹 계열의 인기 오락 채널이다.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은 쇼TV에 서신을 보내 뉴스 영상 삭제와 사과, 재발 방지 조처를 요구했다. 
 
이후 해당 뉴스 영상은 삭제돼 검색 결과에만 남았다. 쇼TV는 이달 6일 한국대사관에 "큰 실수를 저질러 사과한다"는 답신을 보냈지만 현재까지 사과 방송·자막은 전혀 없었다. 사진이 쓰인 경위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다.
 
쇼TV의 뉴스디렉터는 한국대사관의 경위 확인 요청에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 기억이 안 난다. 잘 모르겠다"고 얼버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쇼TV 앙카라지국장이 '사과 방송을 하면 오히려 더 많이 알려져 역효과가 나니 하지 않는 편이 나을 것 같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