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화 격렬해진 일본 신모에다케 화산

중앙선데이 2018.03.11 01:00 574호 2면 지면보기
일본 규슈의 신모에다케 화산활동이 격렬해지고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0일 밝혔다. 이날 새벽 1시55분과 4시25분에 폭발적 분화가 일어나 분화구에서 나온 연기가 전날보다 1200m 더 높은 4500m까지 치솟았다. 암석 덩어리가 1.8㎞까지 날아 갔다. [교도=연합뉴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