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현진, 사표 제출?…MBC측 “인사부에 접수된 건 없다”

중앙일보 2018.03.07 22:09
[사진 MBC 뉴스데스크]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7일 사측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MBC 측은 "오늘(7일)까지 인사부에 들어온 건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일보에 따르면 MBC 한 관계자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7일 오후 사표를 제출했다. 사표 제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MBC에 입사한 배 아나운서는 2010년부터 약 7년 간 MBC '뉴스데스크'를 맡았다.  
 
하지만 지난 2012년 공정보도를 요구하는 MBC 파업 당시 노조를 탈퇴하고 사측 편에 서며 '배신자'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또 한차례 파업이 이어졌고, 결국 지난해 12월  MBC 파업이 종료되고 보도국이 개편되면서 앵커직에서 물러났다.  
 
지난 1월 최승호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배 아나운서가 뉴스에 다시 출연할 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배 아나운서의 사표 제출 관련 보도에 대해 MBC측은 다수 매체를 통해 인사부에 들어온 사표는 없으며 배 아나운서의 이후 거취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