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박, 빵집 돈도 받았나…뉴욕제과서 2억 뒷돈 혐의

중앙일보 2018.03.07 20:49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이 '뉴욕제과'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은 2007년 대선을 전후해 뉴욕제과 운영업체인 ABC상사 손모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2억원을 건넸다는 정황을 포착해 손 회장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손 회장이 운영하는 ABC상사는 서울 강남역 일대 명소로 꼽혔던 뉴욕제과를 인수해 운영한 바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과 손 회장 사이에 송정호 전 법무부 장관이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손 회장이 송 전 장관의 소개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만나 돈을 건넸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손 회장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서울시 부의장에 임명되고,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이러한 정황이 이 전 대통령 측에 건넨 금품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 외에도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등 100억여원에 달하는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을 통해 여러 민간 불법자금도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14일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해 손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직접 받았는지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