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싱크탱크 여직원 "성폭행 당했다" 추가 폭로

중앙일보 2018.03.07 20:42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또 등장했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 따르면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하는 A씨는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이다. 그는 JTBC에 안 전 지사에게 수 차례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18일 안 전 지사가 대선후보 초청 강연회에 참석한 뒤 그날 밤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안 전 지사가 이날 자신을 여의도에 있는 한 호텔에 와달라고 했고, 호텔방으로 들어가자마자 성폭행을 했다는 것이다. 이 시기는 안 전 지사가 유력 대선후보로 떠올라 대중의 주목을 받던 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또 등장했다. [사진 JTBC뉴스룸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또 등장했다. [사진 JTBC뉴스룸 캡처]

A씨는 지난 2016년 8월과 12월에도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안 전 지사가 자신을 성추행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경우가 여러 차례 있었다고 했다. 2015년 행사 뒤풀이 장소에서 신체 부위를 만지는 성추행이 시작됐고, 2016년 7월에는 충남 논산의 한 종교시설에서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또 등장했다. 사진은 JTBC뉴스룸에 방송된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 직원인 A씨가 자신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시점. [사진 JTBC뉴스룸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또 등장했다. 사진은 JTBC뉴스룸에 방송된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 직원인 A씨가 자신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시점. [사진 JTBC뉴스룸 캡처]

A씨는 김 전 비서와 마찬가지로 변호인단을 꾸려 안 전 지사를 고소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 5일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의 인터뷰를 보고 충격을 받아 고소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폭력을 당할 당시엔 안 전 지사가 절대적인 지위에 있었기 때문에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A씨는 안 전 지사가 (자신에게) 맥주를 사오라고 하거나 스스로의 지위가 버겁다는 하소연을 하는 등의 상황에서 성폭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씨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기존 안 전 지사 측 입장과는 조금 다르다. 7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안 전 지사의 측근은 안 전 지사가 성폭력을 한 추가 피해자가 있다는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의 주장에 대해 “추가 피해자가 있다는 것은 명백한 오보”라며 부인했다. 이 측근은 한겨레신문과의 통화에서 “(도청 내 정무라인에서) 추가 피해자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물론 A씨는 도청 정무라인이 아닌 싱크탱크 직원이다.
 
한편 안 전 지사는 8일 오후 3시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