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전 지사, 내일 충남도청에서 '미투' 입장 발표

중앙일보 2018.03.07 18:09
안희정 전 충남도 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도 지사. [연합뉴스]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8일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발표한다.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7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국민, 도민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8일 오후 3시께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정무비서를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수도권에 머물며 측근들과 변호인 선임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 고위 관계자는 7일 “(안희정)지사님을 보좌했던 분들과 통화에서 구체적인 장소는 아니지만, (머무는 곳이)충남은 아닌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수사 등을 고려해 수도권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안 전 지사의 측근인 신형철 전 비서실장은 “어제(6일) 지사님과 변호사 선임문제를 논의했다”며 “변호인단 규모는 2~3명으로 구성이 되면 기자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