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미투에 무사하네" 임종석 "대표님이 무사하신데 저야"

중앙일보 2018.03.07 17:5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오찬 회동을 기다리던 중 대화하고 있다.20180307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고영권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오찬 회동을 기다리던 중 대화하고 있다.20180307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고영권

 7일 청와대에 모인 여야 5당 대표들 사이에서도 정치권 미투(#MeToo) 파문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을 위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청와대를 방문했다.
 
회동에 앞서 사전 환담장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현직 비서의 성폭행 폭로로 지사직을 내놓은 게 거론됐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홍 대표는 “안희정이 그렇게 되는 것을 보니 이놈의 정치가 참 무섭다”는 얘기를 꺼냈다. 홍 대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를 나누면서는 “안희정을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던데…”라며 “미투 운동에도 무사해서 다행”이라고 농담을 건넸다고 한다. 이에 임 실장은 “대표님이 무사하신데 저도 무사해야죠”라고 받아쳤다. 추 대표는 “대한민국 남성들 중 당당한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반면 조 대표는 “지금 발 뻗고 잘 수 있는 이들은 여자들”이라는 표현을 썼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홍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청와대를 찾았다. 홍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청와대에 오면 정무수석이 말을 못 하게 해서 별로 말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 대표가 “전임 대통령 욕을 왜 하는가”라고 꼬집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오찬 회동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온 홍 대표는 안 전 지사와 미투 대목에 대해 “농담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찬 회동에 참석했던 장제원 한국당 대변인도 “임 실장이 조금 늦게 왔는데 홍 대표와 인사를 하다가 얘기했다”며 “농담이다. 큰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미투 운동 지지를 의미하는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회동에 참석했다, 추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유구무언입니다만 오늘 청와대에 초청을 받고도 여당 대표로서의 의지를 보이기 위해 미투 복장을 하고 왔다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김경희·송승환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