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카콜라 130년 만에 술 만든다···일본식 소주 실험 중

중앙일보 2018.03.07 17:33
[사진 코카콜라]

[사진 코카콜라]

코카콜라가 130년 동안 무알코올 음료만 만든 전통을 깨고 술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일본 코카콜라는 현재 '추하이'로 불리는 일본식 탄산 소주를 개발하기 위해 실험 중이다.  
 
추하이는 일본 소주에 탄산수와 특정한 맛을 섞어 만든 알코올 음료다.  
 
일본 코카콜라 호르헤 가르두노 회장은 "전에 낮은 도수 알코올음료를 실험해 본 적은 없지만, 우리가 핵심 부문 밖에서 새로운 기회를 어떻게 계속 탐색해나갈 수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새 제품이 언제 출시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에 만들어지는 알코올 음료 제품은 일본 시장에서만 판매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