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계패럴림픽 개회식 올림픽 때보다 춥다…체감 영하12도

중앙일보 2018.03.07 17:03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 [중앙포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 [중앙포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 날인 오는 9일 저녁에는 지난달 열린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때보다 더 추워지면서 체감온도가 영하 10도를 밑돌겠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개회식이 열리는 9일 밤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의 날씨는 구름이 많겠고, 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하 5도를 기록하겠다. 또, 초속 3~5m의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2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는 지난달 9일과 25일에 각각 열린 올림픽 개회식(영하9~영하8도)과 폐회식 체감온도(여영하9~영하2도)보다 낮은 것이다.
 
기상청은 개회식 전날인 8일 새벽부터 9일 아침까지 남해 상을 지나는 저기압과 동풍의 영향으로 산악지역과 해안지역에는 10~20㎝의 눈이 오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했다. 산악 지역에는 많은 곳의 경우 30㎝ 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 전체로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고, 기온은 강원 산간(평창 포함)의 경우 영하 8도에서 영하 4도, 체감온도는 영하 14도에서 영하 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강원 동해안 지역은 영하 2도에서 0도, 체감온도는 영하 6도에서 영하 4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018 평창 패럴림픽 기간 동안에 평창 산악지역과 강릉 해안지역의 날씨 정보, 날씨 영상 및 특화 정보를 스마트기상지원서비스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9일 저녁 예상 기압계 모식도. [자료 기상청]

9일 저녁 예상 기압계 모식도. [자료 기상청]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