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급성심근경색 진단 106세 할아버지 심장수술 성공

중앙일보 2018.03.07 16:46
급성심근경색 진단을 받은 106세 할아버지가 심장 수술로 건강을 되찾았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은 “지난달 15일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으로 병원을 찾은 안모 할아버지가 심장내과 박하욱 교수에게 두차례 심장 수술을 받고 지난 6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대전성모병원 스텐트 시술과 고속회전 죽상반 절제술로
106세 환자 심장 수술 성공 사례는 세계적으로 드물어

대전성모병원 박하욱 교수(오른쪽)와 106세 급성심근경색 수술 환자 [사진 대전성모병원]

대전성모병원 박하욱 교수(오른쪽)와 106세 급성심근경색 수술 환자 [사진 대전성모병원]

 
박 교수는 안 할아버지를 심혈관조형술로 진단한 결과 관상동맥의 99%가 막혔고, 좌측심장혈관에서 석회화 병변을 동반한 99% 협착을 확인하고 1차로 우측 관상동맥에 대한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좌측 관상동맥 좌전하행지에 대해 요골동맥을 통한 고속회전 죽상반 절제술과 스텐트를 삽입하는 2차 수술을 시행했고, 안 할아버지는 정상 심장기능을 회복했다.  
고속회전 죽상반 절제술은 심한 석회화 병변을 동반한 관상동맥 협착 환자에게 일반적인 풍선성형술 등이 불가능할 때 사용하는 고난도 심혈관 중재술로, 100세 이상 환자에게 시행한 보고는 세계적으로도 극히 드문 사례라고 병원측은 설명했다.  
 
시술방법은 다이아몬드 가루가 코팅된 쇠구슬을 병변 부위에 삽입, 1분당 18만번 이상 고속 회전시키면서 관상동맥 죽상반과 석회화 병변을 매우 작은 입자로 갈아낸다. 정상적인 혈관조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절제가 필요한 부위만 선택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박 교수는 안 할아버지가 106세의 초고령 환자지만 인지능력 등이 양호한 편이고, 급성심근경색으로 재관류 시술을 시행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독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환자와 보호자와 충분한 협의를 한 끝에 시술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 교수는 “이번 시술 성공은 그 동안 약물치료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었던 초고령 심혈관 질환 환자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치료방법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