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몹시 어색한 만남’ 차량 털려다 잠복 중인 경찰차 문 연 남성

중앙일보 2018.03.07 14:04
차량털이범을 잡기 위해 잠복 수사를 하던 형사의 차를 털려던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차량털이범을 잡기 위해 잠복 수사를 하던 형사의 차를 털려던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문이 열린 차량만 골라 금품을 훔치던 60대가 잠복 중인 형사 차량을 털려다 긴급체포됐다.
 

후사경 안 접힌 차량 골라 털다가
잠복 중인 경찰차 문 열어…
현장서 바로 체포된 60대

7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씨(63)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4시쯤 전주시 완산구 한 원룸 앞에 주차된 싼타페 차량 문을 열고 들어가 현금 55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후사경(사이드미러)이 접히지 않은 차량은 문이 열려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이런 차량만 골라 범행해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로 범행 장면을 확인하고 A씨 뒤를 쫓았다. 경찰은 A씨의 주거지를 파악하고 지난 5일 오후 6시 전주시 중화산동 A씨의 집 앞에 차량을 세워두고 잠복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잠복 중 A씨를 발견하고 붙잡으려고 하던 중 그가 차로 다가왔다. 마침 후사경이 접히지 않은 형사의 차량으로 A씨가 먼저 다가와 문 손잡이를 연 것이다. 차 안에는 잠복 중이던 경찰 5명이 타고 있었다. A씨는 차 안에 타고 있던 형사들과 눈이 마주쳤다.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서 A씨는 “마땅한 직업도 없고 생활비가 필요해 돈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