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패럴림픽 선수단·대표단 방남…“인상만 봐도 기쁘지 않습니까?”

중앙일보 2018.03.07 10:49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장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과 북한 선수단장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가운데는 우리측 회담 대표인 임찬규 평창패럴림픽 조직국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장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과 북한 선수단장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가운데는 우리측 회담 대표인 임찬규 평창패럴림픽 조직국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평창 겨울 패럴림픽대회를 위해 북한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선수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7일 오전 8시 45분쯤 군사경계선(MDL)을 넘어 50분쯤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 대표단과 선수단은 9시 26쯤 모습을 드러냈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과 선수단이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과 선수단이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남성들은 남색 코트를, 여성들은 북한 응원단이 입은 것처럼 자주색 코트의 정장 차림이었다.  
 
방남 인원 중에는 지난달 27일 북한의 패럴림픽 참가를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 북측 대표단 단장으로 나왔던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도 포함됐다.  
 
황충성은 북한의 패럴림픽 참가에 관한 소감을 묻자 “기쁘다”며 “제 인상만 봐도 대답을 딱히 안 드려도 대답이 되지 않겠습니까?”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다른 대표단원은 ‘남한에 오시니 어떠냐’ ‘날씨가 많이 풀렸다’ ‘겨울 패럴림픽 참석 처음이시죠’라는 기자의 질문에 모두 다 “네”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장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과 북한 선수단장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은 북한 김동영(10세) 참관선수.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북한 대표단장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과 북한 선수단장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24명이 7일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은 북한 김동영(10세) 참관선수.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방남한 북측 선수단 20명 중 마유철과 김정현은 크로스컨트리 종목에 출전한다. 참관 선수 4명 중 김동영은  2009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10살이다.  
 
선수단장은 정현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다. 4명으로 구성된 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 단장은 김문철 조선장애자보호연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이 맡았다.  
 
북한의 겨울 패럴림픽 참가는 이번이 처음으로, 선수단과 대표단은 경기에 참가한 뒤 오는 15일 귀환할 예정이다.  
 
도라산=통일부 공동취재단,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