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훈처 “박승춘 전 처장 일방 지시로 3·15기념관 전시물 교체”

중앙일보 2018.03.07 10:35
논란을 일으킨 3·15 기념관 전시물 [사진 국가보훈처]

논란을 일으킨 3·15 기념관 전시물 [사진 국가보훈처]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재임 시절 경남 마산 3·15 민주묘지 기념관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치적을 홍보하는 전시물을 설치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3·15 민주묘지 기념관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3·15 의거를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7일 보훈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3·15 민주묘지 기념관) 전시물 교체 과정에서 박승춘 전 보훈처장의 일방적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향후 법률 검토를 거쳐 박 전 처장의 직권남용에 대한 처벌이 가능한지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3·15 민주묘지 기념관에는 3·15 의거의 맥을 잇는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조명하는 전시물이 있었다. 그러나 박 전 처장이 재임 중이던 2015년 ‘마산 3·15 의거 이후 우리나라의 발전상’이라는 제목 아래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치적을 홍보하는 전시물로 교체돼 지역 시민단체들이 항의하는 등 논란이 됐다.
 
보훈처는 “이는 관련 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된 전시물을 전 보훈처장의 일방적 지시로 교체하게 한 것으로, 관련 단체의 권리 행사를 방해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3·15 민주묘지 기념관의 전시물 설치는 지역 전문가가 참가하는 위원회 결정에 따라야 하는데 문제의 전시물 교체는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이다.
 
보훈처는 “민주묘지 기념관 설립 취지와 부합하지 않는 전시물을 설치했던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향후 기념관 설립 취지에 맞도록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논란을 일으킨 전시물은 작년 8월 철거되고 그 자리에는 원래 있던 전시물이 다시 들어섰다. 3·15 민주묘지 기념관은 문제의 전시물 외에도 어린이들에 둘러싸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진이 전시돼 논란이 됐다.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은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2016년 11월 철거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