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상이 현실로…” 女컬링팀, ‘무선 청소기’ 광고모델 됐다

중앙일보 2018.03.07 10:34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 대표팀. 오른쪽부터 김민정 감독,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 선수. [사진 연합뉴스]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 대표팀. 오른쪽부터 김민정 감독,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 선수. [사진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최고 인기를 누린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청소기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7일 LG전자는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팀을 공식 후원한다”며 “앞으로 4년간 경북체육회 소속 여자 컬링팀이 안정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LG전자는 여자 컬링팀을 무선청소기 등 가전제품의 광고모델로 기용하기로 결정했고 밝혔다.
 
이에 따라 팀 킴은 이르면 이달부터 LG전자의 무선청소기 ‘LG코드제로’ 광고모델로 등장할 예정이다.
 
여자 컬링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선전을 거듭하며 일찌감치 청소기 광고모델로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었다.
 
컬링 경기에 사용되는 스톤과 브룸이 각각 로봇청소기와 무선청소기를 연상시켜 청소기 모델로 적격이라는 이유에서였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 한웅현 상무는 “이번 광고는 LG 코드제로가 국가대표 무선청소기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팀 킴을 청소기뿐만 아니라 다른 가전제품의 광고모델에도 기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