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브, 카톡‧네이버 제치고 SNS 1위…“2월 257억분 사용”

중앙일보 2018.03.07 10:11
유튜브가 지난 2월 국내 이용시간 조사에서 카카오톡과 네이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가 지난 2월 국내 이용시간 조사에서 카카오톡과 네이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지난 2년간 국내 이용시간이 3배 가까이 늘며 다른 SNS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7일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은 유튜브와 카카오톡 등 국내 소비자가 많이 쓰는 4개 앱(유튜브‧카카오톡‧네이버‧페이스북)의 총 사용시간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달 유튜브 국내 사용시간은 257억분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카카오톡과 네이버가 각각 179억분과 126억분으로 뒤를 이었고, 페이스북이 42억분으로 4위에 기록됐다.
 
이는 2년 전과 다른 결과다. 지난 2016년 3월 유튜브는 79억분으로 카카오톡(189억분)이나 네이버(109억분)에 밀려 3위였다.
 
[사진 와이즈앱 갈무리]

[사진 와이즈앱 갈무리]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자 증가로 유튜브 이용자가 2년 만에 3.3배로 늘어난 것이다. 반면 카카오톡이나 네이버는 재작년과 비교했을 때 다소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을 표본 조사해 통계 추정한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의 실적은 반영되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