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여객기, 활주로 가던 중 '접촉사고'...3시간반 지각출발

중앙일보 2018.03.07 01:25
이륙을 준비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대한항공은 지난해 말 승객 짐을 싣지 않고 출발하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륙을 준비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대한항공은 지난해 말 승객 짐을 싣지 않고 출발하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여객기가 6일 인천공항에서 이륙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다른 항공기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8시2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떠나는 대한항공 KE011편 여객기는 활주로로 이동하던 중 다른 항공기와 부딪혔다.
 
KE011편이 견인 차량에 의해 주기장(비행기가 주차된 공간)에서 계류장으로 이동하던 중 날개 끝부분이 활주로에 서 있던 다른 항공기 꼬리에 부딪히며 일부가 부서졌다. 당시 승객 292명과 기장 등 승무원 25명이 타고 있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동체 일부가 손상돼 다른 여객기로 교체해 예정된 스케줄보다 3시간 30분가량 늦게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승객들에게 지연 사유를 안내하고 식사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