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청년에 직접 고용 자금, 세제혜택 검토”

중앙일보 2018.03.07 00:02 경제 5면 지면보기
김동연. [뉴스1]

김동연. [뉴스1]

김동연(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CBS 라디오에 나와 “청년들에게 직접적인 자금 지원과 세제 혜택 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 이달 중 일자리 대책 발표
필요하면 추경 편성도 배제 안 해

김 부총리는 “최근 청년에 대한 직접 지원을 언급했는데 서울시의 청년수당과 같은 개념이냐”는 질문을 받고 “현재의 청년 고용 관련 지원제도가 대부분 사업주에 대한 지원 형태인데, 청년들을 직접 지원해줄 수 있는 형태가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중소기업 취업이나 창업에 나선 청년들에게 보조금 지급이나 세금 감면 혜택 같은 형태를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지원 예산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올해 일자리 예산 등을 잘 집행하고 꼭 필요하다면 올해 추경 편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경 편성을 통해 직접 자금 지원을 하면 ‘포퓰리즘’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김 부총리는 “포퓰리즘이나 정치 일정을 앞둔 상태에서의 선심성 정책이 아니라 여러 정책 수단을 통해 풀어야 할 경제이슈”라고 답했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 중 구체적인 청년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편 이날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근로의 정착을 위해 신규 채용 인건비와 노동자 임금감소분 보전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청년 일자리 창출과의 연계 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신규 근로자와 기존 근로자에게 1년 한도로 1인당 월 최대 80만원과 40만원을 지원하는 ‘일자리 함께 하기’ 사업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또 ‘일터혁신 컨설팅’ 등을 통해 사업장의 노동시간 단축 및 고용 증대도 유도할 방침이다. 고용부는 이달 중 태스크포스(TF)를 만든 뒤 관계 부처와의 협의 등을 거쳐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