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본준 부회장 “제2 시그니처 가전 나와야 한다”

중앙일보 2018.03.07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구본준. [뉴시스]

구본준. [뉴시스]

“제2의 시그니처 가전(LG전자의 고급 가전 브랜드), 제2의 후(后·LG생활건강의 고급 화장품 브랜드)가 나와야 한다”
 

LG 경영진 400명 전략 세미나

구본준 LG 부회장이 최고 경영진과 임원 400여 명에게 이렇게 당부했다. 6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개최한 3월 임원 세미나에서다.
 
구 부회장은 “연초부터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대내외 사업 여건이 크게 악화하고 있고,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계열사의 1분기 실적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환경 변화에 따른 사업별 기회와 위협 요인의 정확한 파악은 물론이고 기존 사업계획과 중장기 전략에 대한 유효성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또한 “기존의 성공 체험을 기반으로 ‘제2의 시그니처 가전’ ‘제2의 후’ 같은 LG만의 성공방식을 확대해 확고한 시장 지위를 유지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 회장은 “부진한 사업은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맞춰 사업방식을 철저하게 바꾸고, 신속한 전략 변화와 궤도 수정을 통해 사업 체질을 개선하고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위기가 고조될수록 사업경쟁력의 원천이 시장과 고객에게 있음을 상기하고 경영진이 기본을 준수하고 디테일에 기반을 둔 현장 관리를 철저히 실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선승훈 대전 선병원 의료원장이 참석해 ‘디테일 경영’을 주제로 강연했다. 선병원은 의료 서비스의 ‘디테일 혁신’으로 해외 환자 유치, 병원 시스템 수출에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5년간 2만여 명의 해외 환자를 유치하고, 국내 최초로 유럽에 병원 의료 시스템을 수출했다.
 
선 원장은 이날 강연에서 “최선의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아무리 작은 것이라 하더라도 고객의 불편 요소를 찾아 개선하고, 이를 매뉴얼화해 시스템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며 디테일 경영 노하우를 소개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