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견과류 섭취하는 사람 더 날씬…대장암 재발률도 46%↓"

중앙일보 2018.03.03 17:44
정월대보름(3월2일)을 닷새 앞둔 25일 오후 동대문구 경동시장에 호두, 땅콩, 잣 등 각종 부럼용 견과류가 진열돼 있다.   '부럼 깨기'는 정월 대보름날(음력 1월 15일) 이른 아침에 한 해 동안의 각종 부스럼 예방과 건강 등을 기원하기 위해 밤, 호두, 잣 등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무는 우리나라 풍속이다. [연합뉴스]

정월대보름(3월2일)을 닷새 앞둔 25일 오후 동대문구 경동시장에 호두, 땅콩, 잣 등 각종 부럼용 견과류가 진열돼 있다. '부럼 깨기'는 정월 대보름날(음력 1월 15일) 이른 아침에 한 해 동안의 각종 부스럼 예방과 건강 등을 기원하기 위해 밤, 호두, 잣 등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무는 우리나라 풍속이다. [연합뉴스]

 
대장암 치료를 받은 환자가 주위에 있다면 주목해야 할 소식이 있다. 미국 예일대학 암센터팀의 조사 결과 견과류 섭취가 대장암 재발률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 견과류를 꾸준히 섭취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날씬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언스데일리에 따르면 미국 예일대학 암센터팀은 대장암 수술과 약물치료를 받은 지 평균 6.5년인 826명을 대상으로 견과류 섭취 효과를 조사했다. 그 결과 1주에 2회, 1온스(약 28g)씩 이상 먹은 사람이 먹지 않은 환자에 비해 암 재발률은 평균 42% 줄어들고 전반적 생존율 개선 효과는 57%로 나타났다.
 
특히 땅콩류보다 나무에서 나는 견과류 섭취자의 암 재발률 감소폭(46%)이 더 좋았다. 나무에서 나는 견과류는 잣, 아몬드, 호두, 헤이즐넛, 캐슈너트, 피칸 등이다.
 
연구를 진행한 푹스 교수는 "그동안 견과류 섭취와 대장암 관계는 몰랐으나 이번 연구결과가 견과류 섭취가 인슐린 저항성을 줄이고 대장암 예방과 재발 방지에 효과가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또, 견과류를 꾸준히 섭취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날씬한 상태를 유지한다는 내용도 소개됐다. 
 
푹스 교수팀은 기존 문헌들을 보면 견과류를 적절히 주기적으로 먹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오히려 더 날씬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견과류 섭취는 공복감도 달래줘 섭취량을 줄이는 게 좋은 탄수화물이나 다른 음식 섭취량을 감소시킨다는 것이다.
 
하지만 견과류도 많이 먹으면 날씬함을 유지하기 어렵다. 약 1온스에 해당하는 아몬드 24알엔, 지방이 14g 들어 있고 200㎈를 낸다.  
 
푹스 교수팀은 "무엇이든 과하면 좋지 않으며 비만을 피하고, 규칙적 운동 등 활동량을 늘리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등의 습관이 대장암 등 모든 질병을 피하고 건강을 유지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임상종양학'(JCO)에 실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