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미~?”… 패러디 비판에 인스타그램 사진 삭제한 롯데푸드

중앙일보 2018.03.03 17:03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김은정 선수의 모습을 패러디한 롯데푸드의 의성마늘햄 SNS 광고 [일간스포츠, 롯데푸드 인스타그램]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김은정 선수의 모습을 패러디한 롯데푸드의 의성마늘햄 SNS 광고 [일간스포츠, 롯데푸드 인스타그램]

롯데푸드가 평창 겨울올림픽 컬링 국가대표팀을 패러디한 홍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최근 삭제했다.
 
롯데푸드가 지난달 23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엔 안경을 쓴 여성이 흰색 운동복을 입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카메라를 노려보는 눈이 마치 컬링팀 김은정 선수를 따라한 것 같다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이 여성은 컬링 스톤 대신 ‘의성마늘햄’을 들고 있었다.
 
롯데푸드는 이 사진에 ‘영미~?’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의성마늘햄’ ‘#싱크로율인정?’을 해시태그로 달았다. 경북 의성 출신인 컬링 대표팀을 소셜미디어 홍보에 패러디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푸드가 이 사진을 지운 이유는 일부 소비자들의 반발 때문이었다. 한국컬링연맹에 2012년부터 100억원을 지원한 회사는 신세계그룹이었다. 이밖에 휠라코리아는 경기복과 포상금을 후원했다. 롯데푸드는 컬링 후원회사가 아니었다.
 
이에 대해 롯데푸드 관계자는 “롯데푸드가 컬링팀을 직접 후원한 적이 없는 건 맞다”면서도 “이 때문에 나빠질 수 있는 여론을 의식해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롯데그룹 차원에서 평창 올림픽에 500억원 이상 지원하는 등 겨울 종목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해명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