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폐쇄 방침’ 한국GM 군산공장 희망퇴직자 마감 결과보니

중앙일보 2018.03.03 16:20
오는 5월 중 폐쇄가 결정된 군산공장은 임직원 3분의 2 정도가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포토]

오는 5월 중 폐쇄가 결정된 군산공장은 임직원 3분의 2 정도가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포토]

극심한 경영난을 겪는 한국GM의 근로자 2500명가량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폐쇄가 결정된 군산공장은 전체 근로자 중 3분의 2 정도가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근로자 1만6000여명 가운데 2500명가량 신청
GM 군산공장은 3분의 2 정도(1550명 中 1000여명)
“구조조정할 경우 자칫 무일푼 내쳐질 수 있다는 우려”

3일 군산시와 금속노조 한국GM지부 군산지회에 따르면 전날 마감한 회사 측 희망퇴직 프로그램에 군산, 창원, 부평공장을 비롯한 한국GM 전체 근로자 1만6000여명 가운데 2500명가량이 신청했다.  
 
특히 5월 폐쇄 방침이 발표된 군산공장은 1550명 가운데 100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중 생산직과 사무직이 각각 950명, 사무직 110명 정도로 분류된다.이 수치는 공장 직원의 68.3%에 해당하며, 희망퇴직 마감일인 지난 2일 우편 접수자도 있어 신청자는 더 늘 것으로 사측은 내다보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가 지난 23일 인천 부평공장 민주광장에서 GM의 군산공장 폐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가 지난 23일 인천 부평공장 민주광장에서 GM의 군산공장 폐쇄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군산공장 관계자는 “노조가 공장폐쇄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는 가운데 애초 예상보다 많은 희망퇴직이 접수됐다”며 “향후 회사가 구조조정을 할 경우 그 대상이 되면 자칫 무일푼으로 내쳐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희망퇴직 후 정리해고, 강제 구조조정, 무노동 무임금 원칙 등으로 회사가 압박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그만큼 크다는 해석이다.
한국GM 노조원들이 지난 28일 서울 세종로소공원 앞에서 열린 GM 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GM 노조원들이 지난 28일 서울 세종로소공원 앞에서 열린 GM 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신청 마감이 끝난 후에도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신청하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했다”며 “폐쇄 철회 투쟁에만 기댈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여기에 정부가 군산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및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을 추진, 사실상 군산공장 폐쇄를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도 희망퇴직이 많은 원인으로 보인다.
 
한국지엠은 희망퇴직자 중 정규직에게 퇴직금, 근무기간에 따라 통상임금의 2~3년 위로금, 2년치 학자금, 자동차 구매비 1000만원 등을 지급할 예정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회사가 주는 위로금 등과 별도로 고용위기지역 내 지원 대상이 될 경우 정부에 지원금을 신청하고 자체적인 실업구제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