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직 국회의원, ‘사제 관계’ 지인 여성 강간치상 혐의로 구속영장

중앙일보 2018.03.03 15:14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전직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전직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전직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강간치상 혐의로 전 국회의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안양시 한 숙박업소에서 50대 여성 B씨를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숙박업소에서 도망쳐 성폭행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경찰에 고소장을 낸 B씨는 2014년 학술모임을 통해 A 전 의원을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A 전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강제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하는 등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 CCTV 및 목격자 진술 등을 취합한 결과 A 전 의원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