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 유일한 수컷 ‘북부 흰코뿔소’ 위독…“멸종 위기”

중앙일보 2018.03.03 14:17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수컷 ‘북부 흰코뿔소’가 위독해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미 CNN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구 상 마지막 남은 수컷 북부 흰코뿔소 '수단'[EPA=연합뉴스]

지구 상 마지막 남은 수컷 북부 흰코뿔소 '수단'[EPA=연합뉴스]

 
아프리카 케냐의 올 페제타(Ol-Pejeta) 보호구역에 사는 북부 흰코뿔소 ‘수단’은 코뿔소 나이로는 많은 45세로, 현재 노화 관련 감염으로 위중한 상태다.
 
수단은 지난해 오른쪽 뒷다리에 노화 관련 감염이 발견돼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하지만 최근 감염됐던 부분의 아래쪽에 또다시 2차 감염이 발생해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올 페제타의 대변인 엘로디샘피어는 “수단이 오래 버티기 어려울 것 같다”며 “지금은 비록 매우 조금이지만 여전히 먹이를 먹고 걸어 다닌다”고 설명했다.
암컷 북부 흰코뿔소 '나진'과 '파투'[EPA=연합뉴스]

암컷 북부 흰코뿔소 '나진'과 '파투'[EPA=연합뉴스]

 
지구에는 ‘수단’과 현재 함께 거주하는 암컷 ‘파투’, ‘나진’ 등 단 3마리의 북부 흰코뿔소가 남아 있다. 수단이 유일한 수컷이다. 이 때문에 수단은 밀렵꾼들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무장 경호원의 24시간 보호를 받아왔다.
 
수단은 지난해 종족 번식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데이팅 앱에 프로필이 등록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올 페제타 측은 북부 흰코뿔소의 종족 보존을 위해 체외 수정을 포함해 다양한 재생산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편 서부 흑코뿔소는 밀렵으로 7년 전 공식 멸종했다. 지구에 남은 코뿔소 5종도 모두 멸종 위기에 직면했다고 코뿔소 보호 단체 ‘세이브 더 라이노’는 전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