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30년 만에 전달된 상하이 임시정부의 조문

중앙일보 2018.03.03 14:00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17)
대구 지하철 1호선 화원역 인근인 인흥마을 ‘남평문씨세거지(南平文氏世居地)’에는 책 좋아하는 조선 선비의 흔적이 남아 있다. 수봉(壽峯) 문영박(文永樸‧1880∼1930) 선생이 수집한 책이 보관된 ‘인수문고(仁壽文庫)’다.
 
 
1982년 서책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변질을 막는 현대식 서고로 새로 지은 ‘인수문고’. [사진 송의호]

1982년 서책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변질을 막는 현대식 서고로 새로 지은 ‘인수문고’. [사진 송의호]

 
지금 이 서고의 지킴이는 수봉의 손자 중곡(中谷) 문태갑(文胎甲‧88) 전 서울신문 사장이다. 중곡은 인수문고 왼쪽 ‘거경서사(居敬書舍)’에 머물며 찾아오는 손님을 맞이한다.
 
 
인수문고의 내부. 서책은 모두 오동나무 상자에 주제별로 들어 있다. 수봉의 손자 문태갑 전 서울신문 사장이 서책을 살피고 있다. [사진 송의호]

인수문고의 내부. 서책은 모두 오동나무 상자에 주제별로 들어 있다. 수봉의 손자 문태갑 전 서울신문 사장이 서책을 살피고 있다. [사진 송의호]

 
지난 1월 15일 중곡의 안내로 인수문고를 둘러보았다. 서가에 오동나무 상자가 빼곡했다. 상자를 열자 그 안에 서책이 10여 권씩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인수문고에 보관된 장서는 1975년 1095종 6948책으로 조사됐다. 국내 어떤 서원이 소장한 장서보다 많은 양이라고 한다.
 
문집과 경서‧역사서 등 대부분 선비가 즐겨 보는 서책이다. 영남은 물론 서울에서 간행된 책, 중국에서 나온 원전도 많이 있었다. 당시는 도서관이 없어 소문을 듣고 원근의 문사(文士)들이 모여 책을 보고 의견을 나눴다. 또 목판을 새겨 『약산만고(藥山漫稿)』 등을 간행하기도 했다.
 
수봉이 책을 본격 수집하기 시작한 건 1910년이다. 그해 수봉은 아버지 문봉성(文鳳成)과 함께 용호재(龍湖齋)를 헐고 광거당(廣居堂)을 지었다. 수봉은 광거당에 수많은 서책을 모아 ‘만권당(萬卷堂)’을 열었다. 1314년 고려 충선왕이 원나라 연경(燕京)에 열었던 도서관과 같은 이름이다. 인수문고의 전신이다.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인흥마을 ‘남평문씨세거지’의 정신적 지주인 ‘광거당’. 누마루 처마에 걸린 ‘壽石老苔池館(수석노태지관, 수석과 묵은 이끼와 연못이 있는 집)’은 추사 김정희가 쓴 글씨다. 인수문고의 전신인 ‘만권당(萬卷堂)’은 처음 이곳에 있었다. [사진 송의호]

대구광역시 달성군 화원읍 인흥마을 ‘남평문씨세거지’의 정신적 지주인 ‘광거당’. 누마루 처마에 걸린 ‘壽石老苔池館(수석노태지관, 수석과 묵은 이끼와 연못이 있는 집)’은 추사 김정희가 쓴 글씨다. 인수문고의 전신인 ‘만권당(萬卷堂)’은 처음 이곳에 있었다. [사진 송의호]

 
수봉이 만권당을 연 1910년은 일제가 우리를 침탈한 해다. 우리 문자와 자료가 없어지는 걸 염려한 것일까. 암울한 시기에 선현의 서책을 모아 우리 문화를 일으키겠다는 의지 없이 할 수 없는 결단이었다. 재력도 뒷받침이 됐다.
 
수봉은 가족도 모르는 독립운동가이기도 했다. 1930년 수봉은 50세로 세상을 떠난다. 그리고 6개월 뒤 상해임시정부가 국내로 조문(弔文)을 보낸다. 더 놀라운 건 조문에 쓴 ‘대한국춘추주옹(大韓國春秋主翁, 역사의 주인 되는 분)’이란 수봉에 대한 존칭이다.
  
 
상해임시정부가 문영박이 세상을 떠나고 6개월 뒤 국내로 들여보낸 추도문. 고인을 ‘대한국춘추주옹’으로 표현했다. 이름 문장지(文章之)의 ‘장지’는 문영박의 자(字)다. [사진 송의호]

상해임시정부가 문영박이 세상을 떠나고 6개월 뒤 국내로 들여보낸 추도문. 고인을 ‘대한국춘추주옹’으로 표현했다. 이름 문장지(文章之)의 ‘장지’는 문영박의 자(字)다. [사진 송의호]

 
전달 과정은 극적이다. 조문은 임시정부가 밀파한 창원 출신 이교재(李敎載)가 국내로 들여왔다. 그러나 이교재는 이 문건을 미처 전하지도 못한 채 일경에 체포돼 옥사했다. 광복 뒤인 1963년께 그의 자손들이 집을 수리하다가 천정에 숨겨진 이 사료를 발견했다. 결국 수봉 사후 30년이 지나 조문이 후손들에게 전해졌다.
 
분홍색 비단에 적힌 이 조문은 인수문고의 한가운데 전시돼 있었다. 가보(家寶)나 다름없다. 수봉에겐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 하지만 후손들은 할아버지가 독립을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알지 못한다. 관련 이야기를 들은 적도 어떤 기록도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조문과 함께 발견된 특발문 속에 ‘자금이 더 필요하다’는 내용이 있어 미뤄 짐작할 뿐이다. 비밀리에 임시정부를 도운 것이다.
 
 
만권당을 만들어 우리 책을 보존하고 문사(文士)들과 교유한 수봉 문영박의 초상화. [사진 송의호]

만권당을 만들어 우리 책을 보존하고 문사(文士)들과 교유한 수봉 문영박의 초상화. [사진 송의호]

 
수봉은 자제들에게 반드시 지킬 행동지침을 남겼다. “집안에서 70세 이상 어른에겐 해가 바뀌면 반드시 정육 1근을 보내고 가난하면 해마다 곡식 한 말을 전하라.” “고을 유림 어른이 돌아가시면 자제를 보내 조문하고 부의를 보내라.” 수봉은 이렇게 재물을 이웃과 나라를 위해 쓸 줄 알았던 선비였다.
 
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중앙일보 객원기자 yeeho1219@naver.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공유하기
송의호 송의호 대구한의대 교수ㆍ중앙일보 객원기자 필진

[송의호의 온고지신 우리문화] 은퇴하면 많은 일이 기다리고 있다. 그중에는 문중 일도 있다. 회갑을 지나면 가장을 넘어 누구나 한 집안의 어른이자 문중을 이끄는 역할을 준다. 바쁜 현직에 매이느라 한동안 밀쳐 둔 우리 것, 우리 문화에 대한 관심을 가져 보려고 한다. 우리의 근본부터 전통문화, 관혼상제 등에 담긴 아름다운 정신, 잘못 알고 있는 상식 등을 그때그때 사례별로 정리할 예정이다. 또 영국의 신사, 일본의 사무라이에 견줄 만한 우리 문화의 정수인 선비의 정신세계와 그들의 삶을 한 사람씩 들여다보려 한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