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인 성폭행하려다…‘강간치상 혐의’ 전 국회의원에 영장

중앙일보 2018.03.03 11:11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전직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강간치상 혐의로 전 국회의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안양시 한 숙박업소에서 50대 여성 B씨를 성폭행하려다가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도망쳐 성폭행 위기를 모면한 B씨는 사건 직후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B씨는 2014년 학술모임에서 A씨를 알게 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제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 CCTV 및 목격자 진술 등을 취합한 결과 A씨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