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화 연수’ 김관진에 美 로비업체 지원 의혹…전투기 사업과 연관?

중앙일보 2018.03.03 10:19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지난 2009년 합참의장을 마치고 떠난 미국 연수 시절 미국 대형 로비업체 직원에게서 억대 상당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이 같은 정황은 국군기무사령부 보고서에서도 확인됐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09년 8월 주미무관보좌관이 작성한 기무사 보고서에는 ‘재미교포 권모씨’가 김 전 실장에게 8만 달러(1억원 상당)를 전달한 로비 정황을 포착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권씨는 미국의 대형 로비업체 ‘리빙스턴 그룹’ 직원으로, 매달 2만 달러씩 김 전 실장에게 지원했다는 내용이다. 권씨가 자신의 지인을 통해 김 전 실장에게 접근한 후 미국 생활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실제 당시 김 전 실장은 애틀란틱 시티의 카지노를 방문하고 고급 골프장을 이용하거나 요트 낚시까지 즐기는 등 호화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이 권씨와 20일간 함께 한 남미 여행에서도 권씨가 모든 비용을 부담했다는 기록도 담겼다.
 
권씨가 속한 리빙스턴 그룹은 록히드마틴을 비롯한 방산업체들의 로비를 대행하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김 전 실장이 국방부 장관에 취임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우리 군의 록히드마틴 제품 구입이 크게 늘었다는 점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한국은 2007~2009년 록히드마틴과 2400억원대의 구매 계약을 했다. 연간 800억원 수준이다. 하지만 김 전 실장이 국방부 장관에 취임한 후인 2013~2016년까지 계약 규모는 11조 800억원, 연간 3조원 규모로 크게 늘었다. 2014년에는 7조원대의 차세대 전투기(FX) 사업도 록히드마틴에 돌아갔다.
미국 주력 스텔스 전투기 F-35A 라이트닝 II. [사진 미 공군]

미국 주력 스텔스 전투기 F-35A 라이트닝 II. [사진 미 공군]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2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로비스트 업체의 컨설팅비를 편의(서비스) 형태로 (김 전 실장이) 받은 것”이라며 “이 정도의 미국 조야의 로비스트 도움을 받아 활동한 사람은 당시엔 김관진 한 사람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3년 방위사업청이 몇 년에 걸쳐 준비한 입찰 결과 보잉사의 F-15사일런트이글로 잠정 결정됐지만 방위사업추진위원장인 김 전 실장이 위원회를 다시 열어 부결시킨 뒤 스텔스기에 유리하도록 전부 사업계획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대해 “다른 경쟁 기종(F-13SE)으로 결정된 걸 뒤집어서 록히드마틴의 F-35A 스텔스 전투기로 변경한 것은 초법적으로 국책사업 추진 과정을 무력화시킨 것”이라며 “이게 정무적 판단이라면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이 존재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