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사무직 ‘주 40시간’ 시험근무…“하루 최소 4시간부터”

중앙일보 2018.03.03 09:06
 LG전자가 사무직을 대상으로 주 40시간 근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LG전자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뉴스1]

LG전자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뉴스1]

2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달 26일부터 전 사무직을 대상으로 주 40시간 근무를 시험 적용하고 있다. 오는 7월 1일부터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주 52시간 근무 전면 적용(300인 이상 기업)을 앞두고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주 40시간 근무는 연장근무 없이 월~금요일 하루 8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하지만 자율출근제를 활용해 직원들은 퇴근 시간을 유동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하루 최소 4시간~최대 12시간 근무하되 1주에 40시간만 넘지 않도록 하면 된다.
 
사내 시스템 개편도 함께 이뤄졌다. 직원들은 사내 홈페이지에 출퇴근 시간을 입력하고 점심시간이나 휴게시간을 입력한다. 다만 아직 시범운영 단계인 만큼 주 40시간을 초과해 근무하더라도 아직 별다른 조치는 없다.
 
LG전자 관계자는 “법적 기준인 52시간보다 근로시간을 더 줄여서 실전에 돌입했을 때 시행착오를 줄이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주 40시간 시범 운영을 통해 발견되는 문제점을 파악해 시스템 개선 등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달 초 전 생산직에게 주 52시간 근무를 시험 적용했다. LG전자는 생산직과 사무직을 대상으로 한 시험 결과를 수집하면서 연구ㆍ개발직 등 다른 직종에도 시험 근무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